프리시스 애니 블로그 블로그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프리시스 애니 블로그
뉴스/감상/자막 등 업데이트 업데이트!
: 위치로그 : 미디어로그 : 태그 : 방명록 : 관리자 : 새글쓰기
보이기/숨기기 가능합니다^^
2020/06 (13)
2020/05 (15)
2020/04 (11)
2020/03 (37)
[만화] 오늘의 유이코 양 1-2권 감상
애니/만화/게임 등 | 2013. 4. 28. 17:36


오늘 소개해볼 건 애프터눈에서 연재중인 히데카와 켄신 씨의 만화 [오늘의 유이코 양]입니다. 어딘지 분위기적으로는 미나미가를 떠올리게 하는 부분이 많은 작품인데, 이 만화의 장르는 그냥 코미디가 아니라 어디까지나 학원 러브 코미디로, 개그보다는 캐릭터와 상황설정이 재밌는 작품이라고 하겠습니다. 간단히 줄거리를 설명하자면, 조금 기가 약하지만 상냥하고 착한 소년 토모야가 고지식하고 자기 속내를 내보이는 데 서툰 소녀 유이코와 사귀가 시작하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그리고 있으며, 일단의 설정은 고교생인데도 이들의 연애는 완전 중학생 레벨입니다 (요즘 조숙한 아이들을 생각하면 초등학생 수준일지도). 이 두 사람의 알콩달콩한(?) 사랑얘기를 중심으로 친구들 및 형제들의 관계변화가 주된 내용이라 하겠습니다.


이 만화가 재밌는 주된 이유를 딱 잘라말하면 바로 여주인공이 [초 왕도격 츤데레]란 점입니다. 평소엔 새침하고 원리원칙을 강조하며 주인공인 토모야를 제지하지만, 결국은 토모야를 위해 궤변을 늘어놓으며 그 원칙을 꺾고 부끄러워하는 모습엔 미소짓지 않을 수 없습니다. 한 시대를 풍미했던 츤데레도 시간이 흘러 그 의미가 많이 퇴색됐고, 변종 츤데레는 물론 그냥 기가 센 여자애를 츤데레라고 하는 것도 자주 보이는데, 진정한 의미의 츤데레가 뭔지 확실히 알려주는 작품이 바로 이 오늘의 유이코 양입니다.



물론 기본적인 내용은 토모야와 유이코의 관계를 중심으로 흘러갑니다만, 소꿉친구와 같은 반 친구들, 여동생과 언니 등 다른 캐릭터들도 조금씩 자기 자리를 잡아가며 뒤록 갈 수록 좋은 맛을 내주고 있는데다, 사이드 스토리라 할 수 있는 유이코의 친구 만들기 이야기 역시 따스한 내용이 되어주고 있는 것도 이 작품을 보는 또 다른 즐거움입니다. 월간 연재임에도 한 화의 연재분량이 적어서 아직 두 권밖에 안 나와있지만, 언젠가 꼭 애니화 되어줬으면 싶은 만화 중 하나입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2
위로
From. 긴 2013.04.29 00:28
PERMALINKDELETE/MODIFYREPLY
저 여자 얼굴보니깐 "역시나 내인생의 러브코미디는 잘못 되었다"의 주인공하고 비슷하게 생겼네요... 그 남주인공이 여장한거 같은 느낌이....
From. Prisis 2013.04.29 21:40 신고
PERMALINKDELETE/MODIFY
처음엔 작화가 약간 불안하지만 뒤로 갈 수록 귀여워지는 편이랍니다.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보이기/숨기기 가능합니다^^
분류 전체보기 (1688)
애니 뉴스 (662)
애니 자막 (방영중) (233)
애니/만화/게임 등 (135)
공지사항 (3)
----------- (0)
2003년 자막 (5)
2004년 자막 (5)
2005년 자막 (4)
2006년 자막 (2)
2007년 자막 (4)
2008년 자막 (3)
2009년 자막 (0)
2010년 자막 (0)
2011년 자막 (2)
2012년 자막 (100)
2013년 자막 (107)
2014년 자막 (75)
2015년 자막 (87)
2016년 자막 (89)
2017년 자막 (27)
2018년 자막 (67)
2019년 자막 (78)
보이기/숨기기 가능합니다^^
«   2020/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보이기/숨기기 가능합니다^^
RSSFeed